• 고객센터

전문가칼럼

[전문가칼럼] 2008 미분양 사태는 ‘대형’ VS 2023 미분양 지금은 ‘소형’

  • 2023.05.15
  • 390

- 언론사 : 조세금융신문
- 저자 : 장경철 부동산1번가 이사

- 제목 : [전문가칼럼] 2008 미분양 사태는 ‘대형’ VS 2023 미분양 지금은 ‘소형’

- 바로가기 : https://www.tfmedia.co.kr/news/article.html?no=143753

- 내용 : 

조정기에 접어든 부동산 시장에 ‘2008년의 악몽’을 불러온 미분양 규모가 시간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휩쓸고 간 2008년은 전국 미분양 주택이 역대 최고인 16만 가구를 넘어섰던 해로 기억된다.

 

올해 1월 미분양 주택은 약 7만 5000가구로, 절대량 자체는 2008년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지만 대구, 포항 등 지방 미분양 증가세가 가파르고, 고금리‧고물가로 건설사 줄도산 우려가 커진다는 점에서 닮아있다.

 

2008년 미분양엔 있지만 2023년 미분양엔 없는 것도 있다. 바로 ‘국민평형(전용면적 84㎡)’보다 큰 대형 평형이다. 2008년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앞두고 건설사들이 ‘밀어내기로 공급’한 대형 평형은 전체 미분양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짧게는 4년, 길게는 10년 넘게 ‘악성 미분양’ 신세를 면치 못했다.

 

당시 대형 아파트들이 수요자들의 외면을 받았던 데는 건설사들의 수요 및 공급 예측 실패도 있지만, 저출생과 핵가족화라는 생활패턴의 변화를 반영하지 못한 측면도 컸다는 분석이다.


...

최상단으로 이동